지금여기 좋은현상으로 Tistory :: 커피, 입 냄새 주요 원인인 박테리아의 번식 활성화시켜...

커피, 입 냄새 주요 원인인 박테리아의 번식 활성화시켜...

미용패션 및 2008. 1. 6. 11:49

 딸기를 먹으면 입에서 딸기 향이 나고 파인애플을 먹으면 파인애플 냄새가 난다.

 

    이처럼 자신이 먹은 음식의 냄새가 입안에서 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하지만 커피는 다르다.

 


 

커피, 입 냄새 주요 원인인 황화수소 배출 박테리아의 번식 활성화시켜


아무리 좋은 향기를 지닌 것을 마셔도 조금만 지나면 향긋한 커피 향은 온데간데 없고 오히려 고약한 입 냄새를 만들어낸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구취 클리닉을 운영하는 해롤드 카츠 사장은 이에 대해
“우리 입안에는 음식물 섭취 등 신진대사의 결과물로 박테리아들이 살고 있다”며 “커피가 이들의 번식에 이상적인 환경을 제공해 주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실제 알코올, 레모네이드 등과 같은 산성 음료들처럼 커피 또한 입을 건조하게 만든다.


그런데 인간의 침에는 박테리아 번식 억제 능력이 있으므로 침이 마를수록 박테리아의 번식은 활발해진다.

바로 이렇게 늘어난 박테리아들이 입 냄새의 주요 원인인 황화수소(H2S)를 배출, 구취가 발생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만일 커피에 우유나 설탕을 타 먹으면 사태는 더욱 악화된다.

우유와 설탕은 박테리아가 매우 좋아하는 영양분인 탓이다.


또한 설탕의 경우 치석 형성의 원인이 되는데, 구취 박테리아가 바로 이 치석 밑에 숨어산다.

설탕이 구취 박테리아의 은신처를 제공해 주는 셈이다.


카츠 사장은 “구취에도 불구하고 커피를 꼭 마셔야 한다면 다 마신 후 물로 입을 헹궈주는 것이 좋다”며 “사과, 셀러리 등 거칠고 수분이 풍부한 음식을 조금 먹는 것도 구취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이것이 귀찮다면 간단히 껌을 씹는 것도 좋다.


이와 관련, 미국 일리노이 대학 미생물학자인 크리스틴 우 박사는 구취 제거 능력을 공인 받은 자일리톨 껌은 물론 설탕을 쓰지 않은 계피 껌도 효능이 뛰어나다고 말한다.


그의 연구 결과 계피 껌 내에 함유된 항균성 계피 유 성분 등에 힘입어 구강 내 박테리아가 최대 50%까지 제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파퓰러사이언스,

내 病은 내가 고친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